[해직언론인 이야기] 국내외 언론단체, ‘해직기자 복직’ 촉구 물결

 

01 국내외 언론단체111

 IFJ 총회 “YTN, MBC 해직자 즉각 복귀” 결의
국제기자연맹IFJ: International Federation of Journalists은 지난 6월 8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폐막된 제28차 세계대회 총회에서 YTN, MBC 해직 기자들의 복직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IFJ는 결의안에서 “YTN과 MBC 해직기자들의 무조건적인 복직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히고, YTN 배석규 사장의 자진 사퇴와 MBC 노사관계의 정상화, 김재철 사장 체제 3년에 대한 철저한 감사도 요구했다. IFJ는 또 “이명박 정부 책임자들은 언론자유 탄압에 대해 사과하고, 박근혜 정부는 공정보도 회복을 위해 긴급한 조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방송기자연합회, 한국기자협회도 “해고자 복직” 촉구 성명
방송기자연합회는 지난 6월 12일 성명을 내어 YTN과 MBC의 해직 언론인 12명에 대한 즉각적인 복직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성명에서 “공정보도를 주장하다가 해직된 언론인들이 여전히 일터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현실은 결코 해당 방송사의 내부 문제가 아니라, 저널리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면서 “해직 언론인 문제를 눈감고 있는 한 대한민국은 언론 자유 후진국의 오명을 벗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기자협회도 같은 날 성명을 내어 해직 1년을 맞은 MBC 기자, PD들의 복직을 촉구했다. 기협은 성명서에서 “방문진과 김종국 사장은 해직자들부터 즉각 복직시키고, 정부는 더 이상 ‘노사 자율’이라며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응분의 역할을 하라.”고 촉구했다. 기협은 “동고동락했던 동료를 해직의 수렁에 두고 아무 일 없던 것처럼 지내야 하는 조직에서 신바람이 날 리 만무하다.”고 지적했다.

01 국내외 언론단체2

여야 정치권도 ‘해고자 문제 해결’ 공감
김유석 방송기자연합회장과 KBS, MBC, SBS, YTN 기자협회장은 지난 6월 3일부터 14일 사이에 네 차례에 걸쳐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여야 간사와 국회 환경노동위 여야 간사들과 연쇄 접촉을 갖고, 해직자 문제에 대한 국회 차원의 협조를 촉구했다. 김유석 연합회장은 이 자리에서 “기자들이 해고된 지 YTN은 4년 8개월, MBC는 1년을 넘겼다.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라도 이 문제는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성태 새누리당 환노위 간사는 “해직 언론인을 바라보며 늘 마음이 아프다. 이 문제는 대한민국의 국격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청와대와도 잘 소통해 전향적인 계기가 확보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조해진 새누리당 미방위 간사는 “회사 측과 기자들 측 당사자 간에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유승민 민주당 미방위 간사는 “이 문제는 방송 공정성의 틀에서 접근해야 옳다. 하지만 현재 여당 의원들의 태도로 볼 때 청와대에서 입장을 갖고 나와야 풀리는 문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