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빔밥만 드시면 후회합니다_전주MBC 강동엽 기자

 74 전주1

전주는 예로부터 전라도의 주요 도시 가운데 하나로 자리 잡은 덕분에 다양한 음식문화가 발달했습니다. 유네스코가 전주를 음식창의도시로 선정한 것도 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하지만 타지인들은 비빔밥 외에 다른 전주 음식을 생각하기 쉽지 않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해 유용한 정보를 드립니다.

75 전주2

떡갈비
한옥마을 내 중앙초등학교 맞은편에 있는 에루화를 추천합니다. 맛도 괜찮고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거든요. 떡갈비는 잘 다진 돼지고기를 양념해 빚어서 납작하게 펼친 다음 버섯이나 떡볶이용 가래떡을 박아 만듭니다. 상으로 내오는 떡갈비는 다 익혀진 상태지만 식사 내내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작은 번철에 올려져 은은한 불에 데워집니다. 기본 반찬은 김치와 동치미, 쌈무, 채소 등으로 소박한데 떡갈비와 함께 먹는 맛이 일품입니다.

76 전주3

돌솥밥
다음으로는 30년 넘는 전통을 가진 반야돌솥밥을 추천합니다. 콩과 버섯, 은행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 만들어 맛과 영양 모두를 만족시킵니다. 양념장을 넣어 비벼 먹으면 잘 차려진 건강식을 먹은 느낌이 듭니다. 반야돌솥밥의 또다른 묘미는 마지막 남은 누룽지를 수저로 긁어먹는 데 있는데요. 다소 수고스럽긴 해도 누룽지의 고소하고 바삭바삭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77 전주4

콩나물국밥
잘 우려낸 육수에 콩나물의 식감까지 더해지다 보니 한 끼를 먹으면 해장은 물론이고 배를 든든히 채울 수 있습니다. 밑반찬으로 나오는 오징어젓과 김은 밥맛을 더욱 좋게 합니다. 식사를 주문하면 같이 나오는 수란은 콩나물국밥에 넣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국물 맛이 반감되기 때문인데 밥을 수란에 조금씩 덜어 먹는 것이 국밥을 제대로 즐기는 방법입니다. 음식점으로는 현대옥과 삼백집 외에 왱이집을 추천합니다.

78 전주5

그리고 한 잔!
전주에는 전국 어디에도 볼 수 없는 가게 맥줏집이 있습니다. ‘가맥’이라고 부르는데요. 외양은 동네 슈퍼마켓과 다르지 않지만 가게 안은 여느 식당과 같은 식탁과 의자가 있고 주류와 가벼운 군것질거리들이 정돈돼 있습니다. 안줏거리는 연탄불에 군 황태구이와 계란말이 갑오징어 정도입니다. 가맥집 중에 가장 인기가 있는 곳은 전일슈퍼입니다. 아마 특유의 달콤하면서도 짭조름한 간장소스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밖에 막걸리 집으로는 옛촌막걸리가 유명합니다. 막걸리만 주문하면 다양한 안주들이 제공되기 때문에 술상을 제대로 받을 수 있습니다. 소개한 가맥집과 막걸릿집의 경우 때를 못 맞추면 자리가 없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