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협]사측은 형사고소 · 징계 전면 철회해서 사태를 풀어야 한다

 

노사가 보도국을 정상화하기로 합의해 가까스로 정상화의 계기를 마련한 시점에
사원 19명이 추가로 고소됐다. 사측은 사태를 해결하고 재승인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가
과연 있는 것인가. 지금은 사측이 YTN 정상화를 위한 진정성을 보여줘야 할 때다.
어느 때보다 대국적 고심과 결단이 요구되는 때다. 여전히 불신과 대결 구도로만 국면을 해석하고
대응하려 하면 문제는 영원히 풀리지 않을 것이다.

신뢰는 신뢰를 낳고 불신은 불신을 낳는 법이다.
기우이길 바라지만 만에 하나라도 사태 정상화보다 노조 붕괴를 더 원하는 세력이 있다면
자중해야 한다. 왜곡된 시각으로 YTN 문제에 개입해 사측에 영향을 미치는 외부 세력이 있다면
그 역시 자중해야 한다. 어느 기업도 노사가 상생하지 않고 성공할 수 없으며, 건전한 비판 기능을
수행해야 할 언론사에서는 더 말할 것도 없다.

YTN 노조가 YTN을 이른바 ‘노영 방송’으로 만들 뜻이 추호도 없음은 노조 스스로 밝힌 바 있고
YTN 어느 구성원도 그런 생각은 갖고 있지 않다. 사측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모든 형사고소와
징계를 거둬들여 ‘진정한 사태 해결’의 물꼬를 트기 바란다.

형사고소와 징계 철회는 일부에서 우려하는 일방적 양보가 아니라 사태 해결과 노사 상생의
진정하고 유일한 방법이라는 충언에 귀 기울이기 바란다.
사태 해결의 1차적 책임과 의무는 지금 사측에 있다.

2009. 1. 29  YTN기자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