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권력에의 굴종…방송독립의 길은 요원하다!

정치 권력에의 굴종…방송독립의 길은 요원하다!


 지난 8일 방송예정이던 <추적60분> ‘4대강’ 편이 기자와 PD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끝내 결방되고 말았다.


 KBS는<추적 60분> ‘4대강’ 편을 뚜렷한 이유도 제시하지 않은 채 방송 하루 전인 7일
제작진에게 불방결정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사측은 ‘10일에 있을 소송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명분을 내세우며 ‘불방’이 아니라 ‘연기’라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KBS 기자협회 등 제작진과 KBS 새노조는 방송 날짜가 결정되고
예고방송까지 나가는 동안 가만있다가 하루 전 돌연 불방을 강행한 것은
청와대 권력층에 대한 눈치보기라며 강력히 규탄했다.


 KBS 새노조는 불과 2주전에도 <추적 60분> ‘천안함’ 편 결방논란이 있었고 당시엔
그나마 대화를 통해 해결할 수 있었는데, 이번 방송 보류와 관련해서는
사측이 안면몰수하고 대화 자체를 하려하지 않았다며 회사의 행태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이라도 불방결정을 누가 주도했는지를 밝히고 제작진과
시청자에게 더 이상 정당한 이유 없이 약속을 깨는 일을 되풀이 하지 않겠다고
사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KBS 사측의 일방적인 불방행위는 언론자유에 대한 폭거가 아닐 수 없다.
KBS는 공영방송으로서 정치적 중립성과 편성의 독립성을 지켜야 함에도 권력에 대한
굴종의 길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


 의견이 분분한 국가적 사안에 대해 심층취재하고 새로운 사실을 발굴해내는
것이야 말로 방송인들의 신성한 책무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공영방송 KBS가
언론사로서의 의무를 도외시 한 채 스스로 사전검열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는
사실에 우리는 자괴와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방송기자연합회는 KBS 기자협회 등 방송언론인들의 투쟁을 적극지지하며,
2,000여 방송기자 회원들과 함께 방송독립과 언론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


 2010. 12. 9
방송기자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