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성희롱 피해자에 ‘2차 가해’ 언행… 포항MBC 양찬승 사장의 책임을 묻는다

성희롱 피해자에 ‘2차 가해’ 언행… 포항MBC 양찬승 사장의 책임을 묻는다

 

최근 방송기자연합회 회원사 한 곳으로부터 믿을 수 없는 일이 들려왔다.
포항 MBC에서 국장급 기자가 취재 업무 도중 후배 기자에게 심각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더구나 피해자는 막 입사한 1년차 기자라고 한다.

이 때문에 포항 MBC는 성희롱 고충심의위원회를 열고 만장일치로 해당 사건을 ‘조직 내 위계에 의한 명백한 직장 내 성희롱’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또 ‘가해자를 타부서로 인사 발령 조치하고 징계를 내릴 것’을 권고했다. 피해자 역시 가해자의 타부서 인사 조치를 강력히 요구한 상태였다.

하지만 문제는 이 같은 권고가 이행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후 사측이 내린 조치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가해자에게 감봉 6개월 징계를 내린 게 전부다. 고충심의위원회와 피해자가 동시에 요구했던 가해자의 타 부서(업무) 인사 발령 조치는 사건 발생 한 달이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다. 지금도 가해자와 피해자는 같은 보도제작국에서 보도 업무를 하고 있다. 게다가 가해자의 경우 평소 담당해 온 출입 지역을 그대로 드나들며 업무를 하고 있는데, 정작 피해자는 가해자가 맡은 지역을 취재하지 못하는 비정상적인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더욱 황당한 것은 이번 일을 책임지고 해결해야 할 포항MBC 사장의 태도다. 양찬승 포항MBC 사장은 피해자와의 면담 자리에서 “지금의 인사 조치만으로도 합당하며, 더 이상의 인사 조치는 정치적인 의도가 개입하는 것이므로 불가능하다, 충분하고 합리적인 결정.”이라며 회사의 대처를 수용할 것을 종용했다고 한다. 양찬승 사장은 또 피해자가 고충심의위를 통해 직접 이 사건에 대해 의견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회사가 피해자 의견을 구하기 위해 연락했지만 피해자가 연락을 피했다”며 피해자를 비난했다고 한다. 우리 방송기자연합회는 이 같은 언행이 사실이라면 이는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2차 가해라고 생각한다.

방송기자연합회는 포항MBC가 피해자 요구에 따라 즉시 가해자를 타부서로 인사 조치할 것과, 양찬승 사장 역시 피해자에게 행한 언행에 대해 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1년 4월 15일
사단법인 방송기자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