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공영방송 사장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을 바라봐야 한다!

[성명서]

공영방송 사장은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을 바라봐야 한다 !

– 길환영 KBS 사장의 해임제청안 통과를 환영하며

KBS 이사회가 표결 끝에 길환영 사장의 해임제청안을 통과시켰다.

그동안 거센 해임 요구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눈치만 보고 대통령 의중만 살피며 길환영 사장을 감싸온 KBS 이사회가 지방선거 바로 다음날 해임제청안을 통과시킨 배경에 의구심이 제기되고는 있지만, 여하튼 뒤늦게나마 현명한 선택을 내린 것을 환영한다.

해임제청안이 통과됨으로써 박근혜 대통령의 동의를 거쳐 해임이 이뤄지게 되는데, 박 대통령이 이제는 국민의 뜻과 소통하리라 기대한다.

 

방송기자연합회(회장 전동건)는 길환영 사장의 퇴진이 KBS 사태의 끝이 아니라,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는 첫 걸음이라는데 주목한다.

새 사장에 ‘제2의 길환영’이 임명된다면, 이는 공영방송을 갈구하는 국민과 KBS 구성원들의 바람을 저버리는 새로운 비극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다시는 청와대만 바라보는 사장이 생겨나지 않도록 공영방송 사장 선임 방식을 개선하는 근본 처방이 이뤄져야만 한다.

그 길만이 KBS를 청와대가 아닌 ‘국민의 품’으로 돌리게 될 것이다.

 

그리고 청와대는 KBS에 대한 보도 개입을 사과하고, MBC YTN 등 다른 방송에 대해서도 일절 개입을 중단해야 한다.

방송기자연합회는 청와대가 KBS 뿐만 아니라 MBC YTN 등 다른 방송 보도에도 개입하지 않았는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품고 있다.

MBC YTN도 실질적으로 청와대가 사장을 임명하기에 길환영 사장처럼 대통령만 바라보는 사장이 임명될 위험성이 높은 구조이고, 실제 그렇게 됐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MBC YTN도 이번 세월호 참사 보도 과정에서 KBS와 마찬가지로 ‘박근혜 대통령 감싸기’에 충실했다.

 

  공영방송 사장이 권력만 바라볼 때 보도가 어떻게 망가지는지 이번에 여실히 증명됐다.

이제는 권력에게로 비뚤어진 공영방송의 시선을 다시 국민에게로 되돌리기 위해 방송기자들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 우리 스스로가 고민하고 행동해야 할 시점이다.

 

2014년 6월 5일

방 송 기 자 연 합 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