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호 기자의 포토에세이_어미의 바다_SBS A&T 서경호 부국장(영상취재팀)

 

0-SKH_7769                                                                                                                                                                                                                               경기도 안산 풍도  서경호Ⓒ 2015.3.14  

어미의 바다

아비는 없다.

바람이 울던 날
파도가 데려갔다.

등에 업혀 칭얼대는 아이 달래며
어미는 덕장에서 생선을 말린다.

덕장에서 말리는 생선…

남편 데려간
그 바다가
주었다.

SBS A&T 서경호 부국장(영상취재팀)

Posted in 2018년 3.4월호, 격월간 방송기자, 서경호 기자의 포토 에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