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MBN] 자유한국당의 MBN 취재 거부 조치 철회를 요구한다

자유한국당의 MBN 취재 거부 조치 철회를 요구한다

국민 알권리 위해 성역없는 취재 진행할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지난 2월 2일 MBN에 대해 자유한국당 출입정지와 취재거부 조치를 내렸다.

홍준표 대표는 MBN 인터넷 뉴스가 자유한국당 류여해 전 최고위원의 페이스북 게시 내용을 전달하며 원문의 ‘오랫동안’을 제목에서 ‘수년간’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한 부분을 문제 삼았다.

MBN은 해당 부분에 문제가 있음을 인지하고 기사 게재 후 34분 만에 삭제 조치했고, 정정보도문을 통해 사실 관계를 바로잡았다.

하지만, 홍준표 대표는 해당 기사가 ‘가짜뉴스’라고 주장하며 MBN의 자유한국당에 대한 출입금지와 취재 거부 조치를 지시했다. 또한 MBN 보도국장과 해당 기사 작성자에게 5억 원대 민사 소송까지 제기했다.

MBN 기자협회는 지난 2일 MBN 뉴스8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취재 제한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고, 한국기자협회와 한국방송기자클럽을 비롯한 수많은 언론 단체와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원내 정당들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비상식적인 태도에 대한 비난과 함께 취재 거부 조치 해제를 요구한 바 있다.

 

그동안 MBN은 대한민국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자정 기능이 작동해 홍준표 대표의 개인의 감정적 대응을 거를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자정 기능은 이루어지지 않았고 홍준표 대표는 SNS 게시글과 기자간담회를 통해 MBN에 대한 취재 거부 조치를 풀지 않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가 주장하는 피해는 이미 개인 명의로 소송을 제기한 만큼 법적 절차에 따라 구제 받으면 될 것이고 116석의 국회의원이 몸을 담고 있는 자유한국당과는 별개 문제이다.

 

MBN은 소송 진행과 관계 없이 언론의 본연의 역할에 더 충실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취재 거부 여부와 관계 없이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기 위해 성역 없이 취재를 진행할 것이다.

자유한국당도 국민의 세금을 지원 받아 운영되는 공당으로서 “국민의 알 권리를 위임받은 언론의 책임과 의무”에 대해 존중하는 자세를 보여주길 기대한다.

 

M B N

Posted in 성명, 연합회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