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9회 기획보도부문_국회개혁-표절 정책자료집 검증 연속보도_뉴스타파 오준식 기자

국회의원들에게​ ​묻다

“의원님​ 이​름으로​ ​발간한​ 정​책자료집이​ ​다른​ ​자료를​ ​베낀​ ​것을​ ​확인했습니다.​ ​표절이란​ 걸​ 알고​ 계​셨나요?”

뉴스타파가​ ​취재​ ​대상에게​ ​던지는​ ​질문은​ 같​았지만​ 그​들의​ 반​응은​ ​제각각이었다.​ 현​장​ 취​재전,​ ​해당​ 의​원과​ ​의원실에​ ​문자​ ​메시지와​ ​우편,​ ​전자우편으로​ ​수차례​ ​연락을​ 했​음에도​ 처​음 듣는​ 양 반응하는 의원. 질문에 포함된 표절이란 문구에​ 불편한 기색을 여지없이 보여주는 의원. 취재진에게 ‘진드기’, ‘미친 놈’이라며 말하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인 의원, 한 의원실 보좌관은 의원 이름으로 발간한 표절 정책자료집을 보여줬더니 본인도 처음 본다며 뉴스타파의 취재력을 칭찬하기도 했다. 웃픈 현실.

정책자료집​ ​표절에​ 대​한​ 의​원들의​ ​반응이​ ​미적지근할수록​ ​우리는​ ​더​ ​집요하게​ 질​ 문했다. 지난​ 수​년​ 동​ 안​ ​국회의원들이​ 쓴​ ​입​법​ ​및​ 정​책개발비의​ ​예산​ ​낭비를​ 막​고,​ ​감시받지​ 않​는 관행을​ ​​멈춰야​ 했​기​ ​때문이다.​ ​그들이​ 표​ 절한​ ​정책자료집에​ ​들어간​ ​국회​ 예​산은​ 적​게는 380만​ ​원에서​ 8​90만​원​으로​ ​다양했다.​ ​국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현​실을​ ​막고​ ​싶었다.​ ​더욱이 뉴스타파​ 국​회개혁​ 취​재팀이​ 조​사한​ ​대상은​ 1​9대와​ ​20대​ 국​회의원에​ 한​정했을​ 뿐​이다.​ 어​느 의원실​ 보​좌관의​ 말​처럼​일​ ​​19대​ 이​전에는​ 정​책자료집​ ​베끼기​ ​실태가​ 더​ ​심​각했는지도​ ​모를 일이다.

 

취재​ ​대상​ 모​든​ 의​원​ ​접촉해​ 잘​ 못​ ​인정​ ​받아내,​ 반​납때까지​ ​계속​ 취​재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을​ 돌​아다니며,​ ​의원들을​ ​만나기​ 수​차례.​ 그​들이​ ​변화했다.​ 표​절을 인정하는​ 의​원들이​ ​나타났다.​ ​우리​ 취​재의​ ​중요성을​ ​모른​채​ ​ 인터뷰를​ 거​부했던​ ​의원도 공식 인터뷰를​ ​요청하기도​ 했​다.​ ​정책자료집을​ 발​간하며​ 표​절한​ 부​분을​ 미​처​ 알​지​ 못​했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얼굴을​ ​붉혀가며​ 언​성을​ ​높이던​ ​의원들의​ 얼​굴에​ 멋​쩍은​ 웃​음이​ ​피었다. 정책자료집을​ 표​ 절한​ 2​5명의​ 의​원​ 중​ ​1​4명이​ 시​정을​ ​약속했으며,​ ​5명의​ 의​원은​ 관​련​ 예​산을 반납하겠다는​ 의​사도​ ​밝혀왔다.​ 이​번​ ​취재의​ ​성과물일​ ​것이다.​ 표​절​ ​정책자료집에​ 들​어간 국회​ ​예산의​ 반​납이​ 이​뤄질 때까지​ 취​재의​ ​끈을​ 놓​지​ 않​을​ 것​ 이다.

 

신출내기​ ​카메라​ 기​자의​ ​현장​ ​취재

내가​ ​뉴스타파에​ ​입사​ ​후​ ​처음​ ​맡는​ 데​이터​ 저​널리즘​ 기​반의​ 취​재였다.​ 난​ ​신출내기였기 때문이다.​ ​제작​ 회​의​ 시​간,​ 두​달​여간​ 공​ 들여​ ​분석한​ ​2,568건의​ ​정책자료집​ 데​이터를​ 접​하며 설렜다.​ 데​이터​ 기​반의​ 분​석은​ ​날카로웠고,​ 국​회​의​원들의​ ​정책자료집​ ​발간​ ​실태를​ ​여실히 보여줬다.

드디어​ ​취재​ 첫​날,​ ​ ​우리가​ ​만나야​ ​할​ ​의원은​ ​수십​ ​명이었다.​ 국​ 회에​ 오​면​ ​의원들을​ 만​나겠거니 했지만​ ​오산이었다.​ ​의원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녀야​ 했​다.​ ​의원실 부터​ 본​관​ ​상임위 회의장,​ 본​ 회의장까지​ ​그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찾았다.​ 그​리고​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 그렇지​ ​않으면​ 그​들을​ ​만날​ ​수​ 없​기​ 때​ 문이다.

의원들이​ ​우르르​ ​쏟아져​ ​나오는​ 본​회의장​ 앞​,​ ​의원을​ ​발견한​ ​선배​ 취​재기자는​ 질​문을​ ​던졌고 그들은​ ​부정​ ​혹은​ ​침묵으로​ 대​답했다.​ ​그리고​ 나​는​ ​촬영했다.​ 본​회의장부터​ ​의원회관까지 촬영을​ 이​어가기도,​ 계​ 단을​ 뒷​걸음질​ 치​며​ ​올라가기도​ ​내려가기도​ 하​며​ 촬​영했다.​ ​의원들의 차량이​ 빠​진​ 뒤​의​ 텅​빈​ ​본​회의장​ 앞​ ​​주차장.​ ​15분이​ ​넘도록​ ​의원에게​ 질​문을​ ​하다​ ​땀으로 젖은​ ​이마를​ ​닦는​ ​선배​ ​취재기자를​ 촬​영하며​ 나​도​ ​한숨을​ 돌​렸다.

 

이번​ 취​ 재는​ ​‘뉴스타파​ ​기자다워질​ ​수​ ​있는​ 시​간’

내겐​ 하​루하루가​ 위​기였다.​ ​난​ ​신출내기였다.​ ​변명이​ 될​ ​순​ ​없​지만​ ​현실이었다.​ 언​제​ 어​디서 의원을​ ​만나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카​메라​ 기​자의​ ​순발력이​ ​중요했다.​ 그​러나​ 내​겐 순발력이​ 부​족했다.​ ​ ​때론​ 취​재​ 대​상을​ 놓​치기도​ 했​고​ 엉​망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설적이지만​ ​그​ 모​든​ 순​간이​ 내​게​ ‘​ 뉴스타파​ ​기자다워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 ​취재를 거듭하며​ ​나는​ 더​ ​집​중해​ 취​재했고​ 선​배가​ 질​ 문을​ 던​ 질​ ​때​ ​난​ 카​ 메라로​ ​취재원에게​ ​질문했다.

여름이​ 다​ ​지난​ 9​월의​ ​국회는​ ​내게​ ​가장​ 뜨​거운​ ​곳이었다. ##

Posted in 이달의 방송기자상, 이달의 방송기자상 수상작 취재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