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이 땅에 공영방송은 존재하는가?

지난 수년간, 언론을 손아귀에 넣고자 하는 정권의 야욕 앞에 공영방송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존재의 이유마저 상실했다. 신뢰도와 영향력은 땅에 떨어졌고, 공영방송다운 보도, 공영방송다운 프로그램을 만들자고 주장한 사람들은 해고되거나 징계를 받았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동안 공영방송 경영진은 200여 명이 넘는 언론인을 해고 또는 징계했다. 이제 공영방송 정상화를 요구하는 방송인의 외침은, 대통령을 탄핵하고 새로운 민주공화국을 요구했던 촛불 혁명의 연장선 위에 있다.

 

무엇보다 공영방송 정상화는 인적 청산으로 시작해야 한다. MBC는 문재인 정부의 언론 개혁 대상‘1순위’다. MBC는 기수별 연명 성명을 통해 김장겸 사장의 사퇴를 연일 촉구하고 있다. 공정 방송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았던 MBC 구성원들의 싸움은 언론사상 유례없지만, 언론 부역 세력의 저항은 거세고 집요하다. 지난 2월 대통령 탄핵 와중에 마치 ‘알박기’라도 하듯 선임된 김 사장은 MBC의 보도 공정성을 추락시키며, 공영방송을 사유화하고 있다.

 

차가운 바다 속에 자식을 두고 온 부모들의 절규를 ‘떼쓰기’라 폄하하고, 국정 농단의 실체보다 문제 제기 과정에 대한 의혹에 더 공을 쏟았던, 국민 여론에는 눈과 귀를 닫은 극단적인 우편향에, 노조 등 특정 집단에 대한 적대감과 혐오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MBC의 ‘보도 참사’는 지금도 진행 중이다.

 

KBS 사정도 별반 다르지 않다. 양대 노조와 기자협회 등 10개 직능단체가 고대영 사장 퇴진을 촉구하는 무기한 출근길 피켓시위를 시작했다. 고 사장은 KBS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88%가 이미 퇴진을 요구한 상태다. 보도국 내에선 ‘KBS 저널리즘’을 바로 세우기 위해, 고 사장이 퇴진해야 한다는 기자들의 목소리가 결집되고 있다. KBS 기자협회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가운데 9명은 ‘고대영 체제 하에서 KBS 저널리즘이 무너졌다’고 판단했고 8명 이상은 고 사장 퇴진 등 인사 쇄신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여기에 KBS 이사진 일부도 고 사장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우리는 요구한다. 이제라도 김장겸과 고대영은 스스로 물러나라. 이제 남은 것은 스스로 물러나지 않으면 쫓겨나는 것 뿐이다. 한 줌도 채 남지 않은 명예라도 부여잡고자 한다면, 그것이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다. 우리는 퇴진 거부가 ‘적폐 청산’이란 시대정신을 마주하는 두려움에서 비롯된 것임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더 이상의 버티기는 공영방송인 KBS와 MBC가 제 자리로 돌아오길 염원하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2017627

방송기자연합회

 

*첨부파일: 성명서

 

Posted in 성명, 연합회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