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한국방송기자대상 지역보도부문 뉴스상_여교사 성폭행 사건 단독 보도_목포MBC 김진선, 김양훈, 양현승, 고재필, 민정섭 기자

여교사 성폭행 사건, 충격만큼 후속대처 철저해야

 

 

단독 보도를 미룬 이유

 

사건은 주말이었던 지난해 5월 21일에서 22일 사이 발생했다. 일요일에 취재기자가 우연히 사건을 알게 됐지만, 충격적인 사안이었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 확인이 먼저였다. 성범죄 사건에 대한 경찰의 비공개 방침도 취재에 어려움을 줬지만, 무엇보다 쉽게 방송할 수 없었던 이유는 피해 여교사에 대한 2차 피해 우려였다. 고민하던 사이 회사로 이 사건과 관련한 두 통의 제보가 들어왔고, 같은 마을 주민 등을 중심으로 소문이 점차 퍼져가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피해자의 남자친구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글도 함께 퍼지면서 소문은 점점 과장되거나 허위 사실도 덧붙여졌다. 도를 늦추거나 하지 않는 것이 피해자를 보호하는 것은 아니라는 판단에 결국 사건이 발생한 섬에 현장 취재를 다녀왔고, 로컬 뉴스데스크에서 단독으로 보도했다. 피해자가 최대한 노출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 방침이었다. 2차 피해 우려로 지역 이름까지도 특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타 매체들도 따라붙기 시작하면서 결국 지역과 섬은 물론 학교 이름, 교사의 신상과 관련한 정보들도 공개됐다. 그 섬에 학교가 단 두 곳뿐인데다 초등학교는 그나마 한 곳이었다는 점, 또 신안에는 아직 경찰서가 없다는 사실들을 알 수 없는 일부 매체들은 억측을 더한 보도로 피해자와 마을 사람들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줬다. 이후 사건의 진행상황을 지켜보는 것과 동시에 사건 형태의 ‘이슈쫓기’에만 머물지 않기 위해 사건기자와 교육, 도서지역 출입 기자가 함께 취재를 이어나갔다. 해당 사건만의 문제는 아니었던 도서 지역 관사 안전문제와 더불어 섬 근무를 기피하는 교사들의 인사시스템 문제, 경찰서 없는 섬의 치안문제까지 확장하며 지역 언론으로서 사건과 교육 현장 등을 충실히 취재했다.

 

피해자에 두 번 상처 준 언론

‘여교사 성폭행 사건’은 모두가 알게 됐고, 모두가 분노하는 사건이 됐다. 충격이 컸던 만큼 시민들의 분노는 제도 개선으로 이어졌다. 사건 발생 보름이 지나는 동안 쉬쉬하던 지역 교육청은 뒤늦게 대책 회의를 열었고, 도교육청 역시 보도가 나간 다음날에서야 교육부에 사건을 보고했다. 도교육청 간부가 ‘일과 후에 있었던 만큼 개인적인 사고라고 생각해 교육부에 보고하지 않았다’라고 발언한 내용도 보도를 통해 알려지면서 도교육감이 공식 사과하기도 했다. 교육당국은 뒤늦게 섬과 농어촌 지역 관사, 여교사 주거실태를 살폈고, 대책을 하나둘 내놓기 시작했다. 여교사를 도서지역에 신규 발령하지 않겠다는 성급한 대책은 취소됐고, 전수 조사의 결과로 ‘도서벽지 근무 안전 종합대책’이 발표됐다. 도서벽지 관사 안전실태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거주 환경 안전을 강화할 대책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여성 근무자들에 대한 스마트 워치 보급이나 관사 연계 비상벨 설치, 노후 단독관사의 통합관사 전환, 성폭력 예방교육 확대 등이 포함됐다. 또 경력 교사들이 도서지역 근무를 꺼리면서 사실상 신규 임용 교사들이 섬 근무를 도맡게 되는 인사제도의 문제점 보도 이후 농어촌과 도서지역 교사 배치를 위한 대책마련에 착수했다. 신안경찰서 신설도 확정됐다.

피해자나 당사자 가족들의 상처는 되돌릴 수 없다. 다만 범죄가 일어난 직후 절차대로 신고해 증거를 남긴 피해 교사의 용기가 헛되지 않도록, 꾸준히 가해자들의 재판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물론 교육부와 정치권이 내놓은 대책과 약속들이 제대로 지켜지는 지 끊임없는 취재와 보도를 이어갈 것이다.

Posted in 한국방송기자대상, 한국방송기자대상 수상작 취재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