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김영란법 취지에 공감하며 신뢰 회복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 !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김영란법)이 오는 9월 28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방송기자연합회(회장 김현철)는 김영란법이 사회 변혁의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 이 법의 핵심은 ‘부정한 청탁을 하지 말고, 대가성이 있든 없든 금품을 주고 받지 말라’는 것이다. 법이 정한 한도를 지켜야 하는 의무가 기자들에게도 주어졌다.

언론계 일부에 부정한 청탁이나 금품 수수 관행이 있어 왔고 지금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국민 대다수의 생각이다. 헌법재판소도 “언론계의 자정노력에만 맡길 수 없다”고 판단했다. 어쩌다 정의의 파수꾼을 자처하는 언론이 스스로 자정조차 기대할 수 없을 만큼 신뢰를 잃어버리게 됐는가? 이제 김영란법은 피할 수도 없고, 피해서도 안 되는 상황이 됐다.

 

오늘도 대다수 기자들은 국민의 알 권리와 권력에 대한 비판·감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땀 흘리고 있다. 그러나 언론의 정도를 저버린 채 스스로를 권력이라 여기는 일부 기자들의 일탈이 행해지고 있다는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김영란법 시행을 계기로 우리 스스로에게 자문한다. 그동안 ‘관행’이라는 미명 아래 자신도 모르게 특혜를 누려오지는 않았던가? 저널리즘의 기본에 충실하기보다 자본의 논리에 길들여져 있지는 않았던가? 이에 대한 고민과 반성이 자정 노력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우리 방송기자들은 잘못된 취재 관행의 개선과 새로운 언론문화 형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동시에 권력이 김영란법을 자의적으로 적용해 취재활동을 위축시키려 한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방송기자들에게 진정 무서운 것은 권력의 탄압이 아니라 국민의 불신이다. 방송의 주인은 ‘국민’이기 때문이다.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잃는다는 것은 언론으로서의 존재 자체를 위협받는 것이다. 김영란법을 신뢰 회복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

 

2016. 9. 20.

사단법인 방송기자연합회

Posted in 성명, 연합회 소식.